Home » Uncategorized » ※ 문범강 조지타운대 교수는 서

※ 문범강 조지타운대 교수는 서

※ 문범강 조지타운대 교수는 서울에서 중·고등학교를 마치고 대학에서 신문방송학을 공부했다. 대학 졸업 후 평소 매력을 느끼던 미술공부를 하기 위해 미국 유학길에 올랐다. 미국에서 다수의 개인전과 초대전을 열었다. 미국 시민권자이며 조지타운대 종신 교수다. 한국화의 채색화 분야에서 독자적인 화풍을 이룬 천경자(1924~2015년) 화백의 사위다. 송고광주비엔날레서 첫 북한미술전 개최…조선화 22점 전시”전통에 기반 과감한 표현법 개발…독창적인 미학 성취” 2007년 10·4선언에 이산가족 문제에 대한 진전된 해법이 어느 정도 들어가 있다. 상봉 확대와 영상편지 교환사업, 금강산면회소 완공과 쌍방 대표 상주, 상시 상봉 진행 등이 포함됐다. 내주 평양 정상회담에서 11년 전 약속을 확인하고, 우선 전면적인 생사확인 합의부터 이뤄진다면 바랄 게 없겠다. 한국판 ‘디아스포라’ 이산가족의 피맺힌 한(恨)에 응답해야 할 때다. 송고(상트페테르부르크, 러시아 2018년 9월 17일 PRNewswire=연합뉴스) 국가적인 어업 분야 최고의 행사인 ‘제2차 러시아 국제수산포럼 및 박람회(Global Fishery Forum & Seafood Expo Russia)’가 이달 13~15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렸다. 이런 베데스다 시스템에서 암인지 아닌지 구별이 안 되는 여포종양은 4단계에 해당한다. 지금까지 여러 연구가 있었지만, 여포종양을 두고 정확히 암 여부를 진단할 방법은 아직 없다. 때문에 환자들이 가장 궁금해하는 점은 과연 15∼30% 정도의 확률로 반드시 수술해야 하느냐는 점이다. 여포종양이 암으로 판명되면 대부분 갑상선유두암의 여포성 변이거나 여포암이다. 이중 여포암으로 판명되면 유두암보다 예후가 나쁘고 폐, 뼈 등 멀리 떨어져 있는 장기로도 전이될 위험이 있어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 여포종양은 심지어 여포종양 진단 자체가 어려운 경우도 있다. 이 경우 초음파유도 중심부 바늘생검(총조직검사), 암유전자 검사를 포함한 분자병리검사 등으로 일부 진단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으나 여전히 수술 전 암 진단에는 한계가 있다. 서울성모병원 암병원 갑상선암센터가 2009년 이후부터 진단된 여포종양 환자 400명을 분석한 결과를 보면, 수술 후 최종조직검사에서 암으로 진단된 확률이 50%가 넘었다. 또한, 암의 평균 직경이 2.5㎝로 비교적 크기가 컸다. 여기에 NRAS라는 특정 유전자 변이가 있는 경우 암의 확률이 높았으나 유전자 변이가 없는 경우에도 약 40%에서 암이 발견됐다. 다만 수술 전 진단법 중 일반적으로 시행하는 세침검사보다 총조직검사를 시행한 경우가 여포종양 진단 확률이 더 높았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암으로 최종 진단돼도 대부분은 상대적으로 위험도가 낮은 암종이었다는 점이다. 이처럼 갑상선 여포종양은 갑상선암 보다는 덜 알려져 있지만, 갑상선 결절의 악성도를 확인하는 데 중요한 질환이다. 현재 가이드라인은 여포종양으로 판단되는 경우 최종 진단을 위해 수술적 치료를 권장하고 있다. 특히 비교적 크기가 큰 갑상선 결절을 갖고 있다면 조직검사를 통해 여포종양의 실체를 감별한 다음 수술치료를 통해 최종 확진을 하는 게 바람직하다.▲ 경향신문 = “얻고자 하는 건 항구적인 평화다” ▲ 서울신문 = 비핵화 첫 공식 의제로…文ㆍ金 연이틀 정상회담 ▲ 세계일보 = 테이블 오른 비핵화…’평양 빅딜’ 주목 ▲ 조선일보 = 평양의 사흘…핵심은 核이다 ▲ 중앙일보 = “김정은과 흉금 터놓고 비핵화 대화 나누겠다” ▲ 한겨레 = 불가역적 평화로 가는 ‘평양의 2박3일’ ▲ 한국일보 = 文ㆍ金 2박3일 동행, 비핵화 돌파구 찾는다 ▲ 디지털타임스 = ‘3大의제’ 합의 담판…최소 2번이상 만난다 ▲ 매일경제 = 文-金 비핵화 평양담판…’빅딜’ 촉각 ▲ 서울경제 = 서울대마저…공ㆍ자연대 대학원 첫 동시 미달 ▲ 전자신문 = KB금융, 복잡한 ARS서 해방 ‘디지털 콜센터’ 혁신 ▲ 파이낸셜뉴스 = 文-金, 핵신고-종전선언 ‘평양담판’ ▲ 한국경제 = 文 “비핵화, 김정은과 흉금 터놓고 대화” ▲ 건설경제 = 씨 마르는 SOC 사업 건설 침체터널 장기화 ▲ 매일일보 = “불가역적 평화체제 만들고 싶다” ▲ 신아일보 = 文대통령 평양行…北김정은과 2차례 이상 단독회담 ▲ 아시아타임즈 = ‘방북’ 재계 총수들, 남북경협 ‘물꼬’ 트나? ▲ 아시아투데이 = 한반도 평화의 새날…文ㆍ金 두차례 회담 ▲ 아주경제 = 폭탄관세 vs 수출제한 ▲ 에너지경제 = 가스공사, ‘직수입 포기’ 포스코에 LNG 조달 안한다 ▲ 이데일리 = 文 “허심탄회한 대화로 북ㆍ미대화 접점 찾겠다” ▲ 일간투데이 = ‘전기차 보급’ 지자체가 팔 걷었다 ▲ 전국매일 = 남북정상 두 차례 이상 만난다 ▲ 경기신문 = 문 대통령 오늘 오전 10시 평양 도착 ▲ 경기일보 = 종전선언 가는 길…비핵화 文 연다 ▲ 경인일보 = 두 정상, 2차례 이상 만나 비핵화ㆍ체제보장 담판 ▲ 기호일보 = 송도 악취 주범은 ‘자원순환센터’ ▲ 인천일보 = 통일경제특구 교동산단 품어라 ▲ 일간경기 = 이재명 지사는 평양 방문단에서 왜 빠졌을까? ▲ 중부일보 = 北 비핵화 의제 文-金 2번 회담 ▲ 중앙신문 = 李 지사, 평양行 명단서 왜 빠졌나 ▲ 현대일보 = 인천송도 악취 진원지 ‘자원순환시설’ ▲ 강원도민일보 = 두 차례 마주 앉는 남북정상 ‘비핵화’ 평양 담판 ▲ 강원일보 = 비핵화 첫 공식의제로…진전 가능성 열려 ▲ 경남도민일보 = ‘LNG 연료추진선’ 100척 건조로 조선업 활력 ▲ 경남매일 = 경남학생인권조례 교육계 분열로 확산 ▲ 경남신문 = 비핵화ㆍ종전선언 큰 길 열리나 ▲ 경남일보 = 염원…”김삼선의 못 이룬 꿈, 서부경남KTX로” ▲ 경북매일 = 차라리 만나지나 말 것을… ▲ 경북연합일보 = 신산업 혁신인재 3천명 양성 ▲ 경북일보 = 포항 영일대 버스킹, 주민들에겐 소음 공해 ▲ 경상일보 = 일거리 예년의 절반…빈손이 태반 ▲ 국제신문 = 車부품 사업 다각화로 활로 찾는다 ▲ 대경일보 = 경북 기초단체장 외유성 출장 혈세 ‘줄줄’ ▲ 대구신문 = “완전한 비핵화로 한반도 안정화를” ▲ 대구일보 = 문대통령-김위원장 ‘비핵화 의제’ 첫 논의 ▲ 매일신문 = 평양이 열린다, 평화도 열릴까 ▲ 부산일보 = ‘부울고속도로 사고’ 하자 방치하다 터졌다 ▲ 영남일보 = 權시장 민선 7기 공약실천 35兆 투자 ▲ 울산매일 = ‘울주 종합체육공원’ 시설변경 검토 논란 ▲ 울산신문 = 대기업 갑질에 영세 협력사 폐업 위기 ▲ 울산제일일보 = 市, ‘러시아-울산 Rusan 마켓’ 개설 제안 ▲ 창원일보 = “내년 예산, 경남판 뉴딜사업 착수” ▲ 광남일보 = 광주 분만시설 5년새 절반 문닫아 ▲ 광주매일 = 남북정상 오늘 오후 평양서 첫 회담 ▲ 광주일보 = 굿모닝 평양 ▲ 남도일보 = 문재인 대통령 “얻고자 하는 건 항구적 평화” ▲ 전남매일 =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역 중기 110곳 신청 ▲ 전라일보 = “기금운용본부 깎아내리기 200만 전북도민 분노한다” ▲ 전북도민일보 = “기금본부 왜곡 말라” 도민 분노 확산 ▲ 전북일보 = “기금운용본부ㆍ전북 금융허브 방해 말라” ▲ 호남매일 = 오늘 평양서 남북 정상 만난다 ▲ 금강일보 = ‘종전선언 나올까’ 초미 관심 ▲ 대전일보 = 철도ㆍ산림 남북경협 진전 기대 ▲ 동양일보 = 상권기반 취약에 시설 경쟁력 ‘제자리’ ▲ 중도일보 = 비핵화ㆍ북미대화 물꼬 트나 ▲ 중부매일 = ‘비핵화’ 빠른 속도 진척 기대 ▲ 충청일보 = 이시종 “세종~청주공항 고속화道 조기건설” 양승조 “KTX 공주역 활성화 중점…TF 가동” ▲ 충청투데이 = 9ㆍ13 부동산대책 대전엔 호재될까 ▲ 제민일보 = 교육청 방만한 예산 운영 고질병 ▲ 제주매일 = 교육청 시설사업비 급증…집행은 ‘나몰라’ ▲ 제주신문 = 추석 앞두고 채소류 가격 폭등 ▲ 제주新보 = 무력충돌 위험 근본 제거 기대 ▲ 제주일보 = 버스 환승효과 ‘기대 이하’ 시스템 재정비 시급하다 ▲ 한라일보 = 두 정상 첫날부터 마주앉아 현안 논의

국립제주박물관도 추석 연휴를 맞아 오는 23일과 25일 이틀간 2018 한가위 한마당 문화행사를 연다. 행사 기간 윷놀이, 투호, 제기차기, 공기놀이, 비석치기, 딱지치기, 고리 던지기, 팽이치기, 말뚝이 떡 먹이기 등 전통 민속놀이를 체험할 수 있다. 에코백과 텀블러 만들기 체험과 가족 영화 상영 시간도 마련된다. 박물관에서 진행 중인 기획특별전 탐라(耽羅)도 관람할 수 있다. 제주목관아에서도 24∼25일 이틀간 추석 맞이 민속놀이 마당이 운영된다. 제기차기, 널뛰기, 투호놀이, 윷놀이, 팽이치기, 굴렁쇠 굴리기 등 전통 민속놀이를 체험해볼 수 있고 전통 민속 탈 만들기, 바람개비 만들기 등 가족과 함께하는 체험놀이 마당도 마련된다. 전통 혼례 포토존이 운영되고 장군복, 수문장복 등 복식 체험도 해볼 수 있다. 대오방기, 각종 군기와 의장기 등 전통깃발도 전시된다. 배우들의 연기는 예상 가능한 선에 머무른다. 장수 역 마동석은 그에게 딱 맞는 옷을 입은 듯한 연기를 펼쳤다. 잘했다는 의미보다 마동석이라면 능히 할 수 있을 법한 연기를 했다는 쪽에 가깝다. 남의 일에 무관심하고 쌀쌀한 듯 보이지만 속은 여린 착한 남자. 무시무시한 근육 폭풍을 일으키면서도 순간적인 위트가 번뜩이는 ‘장수’는 그가 앞서 연기한 캐릭터들과 결이 다르지 않은 인물이다. 태진은 영화의 주인공인 ‘고스트’이면서도 마동석의 장수에 밀려 조력자에 머무르는 모습이다. 연인 현지와 함께 한 신파 연기가 태진의 주 임무로 보일 정도. 오히려 심장병을 앓는 도경 역할을 맡은 최유리 양 연기가 빛을 발했다. 후반부로 갈수록 신파 비중이 급격히 커진다. 잘 쓴 신파는 약이지만 어설픈 신파는 독이 되기 일쑤다. 논리적 모순과 비약을 감수한 신파를 관객이 어떻게 받아들일지 미지수다. 26일 개봉. 12세 이상 관람가.(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중국 지린(吉林) 성 옌볜(延邊)조선족자치주의 조선족 총인구가 송고 ▲ 서울 혜화경찰서는 추석을 앞둔 18일 종로구 창신동 일대 쪽방촌과 ‘쪽방상담소’를 방문해 라면 등 물품을 전달했다. 경찰은 올해 8월 쪽방촌을 집중특별순찰지역으로 지정해 순찰을 강화했다. 아울러 종로5가 파출소는 추석에 대비해 광장시장 상인들과 합동으로 ‘범죄예방캠페인’을 실시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에티오피아·에리트레아·소말리아·지부티 4국 평화협력 시대 도래(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최근 에티오피아 및 소말리아와 관계를 개선한 에리트레아가 이웃 나라 지부티와 화해에 나서 북동 아프리카 지역에 평화 무드가 한층 더 조성되고 있다. 지부티 정부는 6일(현지시간) 에리트레아 외교장관이 자국을 방문해 양국 관계에 새로운 시대가 열렸다고 반긴 것으로 AFP가 보도했다. 소위 ‘아프리카의 뿔'(Horn of Africa) 지역에 있는 이들 두 국가는 국경 지역인 두메이라를 두고 대립하다 지난 2008년 충돌했으며 2010년 카타르의 중재로 평화협정을 맺었지만, 긴장 관계를 유지해 왔다. 마하무드 알리 유수프 지부티 외교·국제협력장관은 오스만 살레 에리트레아 외교장관이 “양국 관계에 있어 새로운 시대를 열기 위해” 방문했다며 “이제 평화를 이야기할 때”라고 반겼다. 이와 관련, 에티오피아 국영 언론매체는 이날 살레 장관이 소말리아의 아흐메드 이세 아와드 외교장관, 에티오피아의 워크네 게베예후 외교장관과 함께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의 방문은 소말리아, 에리트레아 양국 대통령과 게베예후 장관이 에리트레아 수도 아스마라에서 회동한 이튿날 이루어졌다. 앞서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레아는 지난 7월 20여 년간 이어온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평화협정을 맺었다. 지부티 유수프 장관은 “긴장 분위기가 풀어지고 있으며, 평화와 안정이 지역 통합으로 이어질 것으로 본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그러면서 “오늘 우리가 지부티 국민과 에리트레아 국민, 그리고 이 지역 모든 이에게 전하는 메시지는 아프리카의 뿔 지역이 평화로 나아가고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부티 정부의 나기브 알리 타허 대변인은 양국이 관계 중단에도 외교 공관은 서로 유지해 왔다고 밝혔다. 한편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레아는 지난 7월 항공노선을 재개하고 외교 공관을 개설하는 한편 교역을 재개했다. 같은 달, 에리트레아와 소말리아는 에리트레아가 소말리아 이슬람 극단주의 반군단체를 지원한다는 이유로 이어진 10년 이상의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외교관계를 수립했다. 육군은 김용우 현 참모총장 부임 이후 ‘5대 게임체인저’ 전력의 하나로 드론봇 개발계획을 수립하고, 지대지 미사일을 대폭 보강하는 계획을 추진하면서 공군의 작전영역을 넘보고 있다. 육군은 드론을 단순히 감시정찰 임무만 수행하는 무기체계로 개발할 뜻이 없어 보인다. 이미 육군의 공식 문서에 폭탄투하용 드론, 자폭형 드론 등 공격형 드론 무기체계 개발계획을 공공연히 밝히고 있다. 이런 무기체계가 전력화되면 공군의 근접항공지원(CAS)을 받고 난 후 적지로 진격하는 전통적인 지상작전 개념은 바뀔 수밖에 없다는 것이 군 전문가들의 전망이다. CAS는 적지에서 지상군이 진격할 수 있도록 적의 보병부대와 기갑부대, 포병기지와 미사일기지 등의 제거를 위한 공군의 화력지원을 말한다. 정밀유도무기와 고위력의 고폭탄 등으로 무장한 공군 전투기가 CAS 임무를 수행한다. 그러나 육군 관계자들은 공격형 드론을 전력화하고, 지대지 미사일을 대폭 보강하면 CAS 임무 없이도 육군 자체적으로 진격작전을 펼 수도 있다고 주장한다. 여기에다 우리 군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수립한 ‘킬체인’도 육군이 주도하는 형국이다. 킬체인은 정밀유도무기를 동원해 유사시 북한의 핵·미사일을 탐지 추적 파괴하는 일련의 작전개념을 말한다. 그간 군은 주로 공군이 전투기에 정밀유도무기를 장착해 킬체인을 수행한다고 설명해왔다. 독일에서 사거리 500㎞ 이상의 ‘타우러스’ 공대지미사일을 1차 170발, 2차 90발을 도입하기로 한 것도 이 때문이다. 그러나 육군은 현무-2A(사거리 300㎞), 현무-2B(사거리 500㎞) 탄도미사일과 전술지대지 미사일(KTSSM) 등으로 킬체인을 수행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이들 미사일을 대량으로 쏟아부으면 가능하다는 논리이다.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이동식 발사차량(TEL)에 탑재하는 추세이고, 미사일을 실은 TEL이 동굴이나 터널 속에 숨어 있다가 나와 발사한 후 신속히 숨는 패턴을 보이는데 탄도미사일을 대량 쏟아부어 괴멸하겠다는 논리는 언뜻 수긍이 가지 않는다. 육군은 킬체인을 수행할 미사일 전력 규모에 대해 ‘비닉(은밀한) 사업’이란 미명 외국인출장만남 아래 철저히 숨기고 있다. 군내에서는 2천600∼2천800기를 확보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북미 협상국면, 작년보다 훨씬 부드러울 듯 올해도 북핵, 북한 문제가 가장 주목된다. 지난해에는 북미 간에 극도의 긴장이 연출됐지만, 올해는 지난 6월 북미 첫 정상회담 이후 협상 국면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양측 모두 ‘절제’된 모습 속에서 상대의 양보를 압박하는 장으로 활용할 것으로 관측된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간의 싱가포르 첫 정상회담 이후 미국은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 조치를, 북한은 종전선언과 제재완화 등을 요구하면서 북미협상은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와 관련, 북한의 실질적 조치가 있을 때까지 제재를 지속해야 한다는 미국과 제재완화 및 해제를 요구하는 북한, 중국, 러시아 간의 치열한 신경전이 벌어질 수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유엔총회 연설에서 “미국은 엄청난 힘과 인내가 있지만 미국과 동맹을 방어해야만 한다면 우리는 북한을 완전히 파괴하는 것 외에 다른 선택이 없을 것”이라며 초강경 발언을 쏟아냈고, 이에 북측 대표로 참석한 리용호 외무상은 “미국이 선전포고한 이상 미국 전략폭격기들이 설사 우리 영공 계선을 채 넘어서지 않는다고 해도 임의의 시각에 쏘아 떨굴 권리를 포함해 모든 자위적 대응권리를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측은 올해 유엔총회 수석대표로 리용호 외무상을 등록했으며, 일반토의 연설은 29일로 잡혀있다. 북미정상회담 이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유엔총회 참석 가능성과 이를 계기로 한 종전선언 여부가 주목을 받아왔지만 현재로서는 이번 유엔총회 개막 기간 실현 가능성은 쉽지 않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사단을 이끌고 평양에 다녀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달 말 유엔총회 방문과 관련한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9월 유엔총회에서 남북미 정상회담은 실현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문 대통령은 18∼20일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고,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요청했고, 이미 조율하는 과정에 있다고 백악관이 지난 10일 밝힌 바 있어 유엔 무대에서의 남북미 정상외교에 대한 기대는 여전히 가시지 않고 있다. 문 대통령도 평양에서의 남북 정상회담 논의 결과를 토대로 유엔총회 무대에서 일반토의 연설, 한미정상회담 등을 통해 북미 간 협상 진전을 촉진하는 외교전을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병변이 위의 상부에 있는 경우에는 상부만 절제하는 근위부위절제술을 시행하기도 한다. 병변이 위의 중간에 있으면 중간 부분만 절제하고 유문(십이지장과의 경계에 있는 출구)을 보존하는 위절제술을 시행할 수도 있다. 단, 이런 ‘기능 보존 위절제술’은 조기 위암에 한해 선택적으로 시행할 수 있다. 근위부위절제술과 유문보존위절제술은 표준 위 절제법 중 하나로 자리 잡았으나 종양학적 안전성이나 영양학, 기능적 우월성에 대해서는 아직 근거가 부족한 편이다. 현재 근거 마련을 위한 임상연구가 진행 중이다. 수술의 성공을 좌우하는 것은 림프절 절제다. 위암 수술을 많이 하는 우리나라는 1기 위암 생존율이 90%를 넘지만, 위암 수술 경험이 적고 림프절 절제를 충분히 하지 않는 미국은 1기라고 하더라도 5년 생존율이 70%에도 못 미친다. 1기뿐만 아니라 모든 병기에서 우리나라가 미국보다 훨씬 좋은 수술 성적을 보인다는 점은 수술의 중요성, 특히 림프절 절제의 중요성을 말해주는 대목이다. 위암의 수술법은 개복, 복강경, 로봇수술로 나눌 수 있다. 복강경 수술은 1990년대에 강남세브란스병원이 국내 최초로 시행한 이후 위암뿐만 아니라 많은 분야에서 보편화했다. 복강경이나 로봇수술은 상처 부위를 최소화하기 때문에 환자의 회복에 유리하지만 그렇다고 모든 경우에 적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보통은 병의 진행 정도에 따라 가장 적합한 방법을 결정한다. 복강경 수술 도입 초기에는 위와 림프절 절제까지는 복강경으로 시행하고 마지막 장을 연결해주는 과정은 배를 열고 체외에서 시행했다. 완전한 복강경 수술이 아니라 복강경 보조 위절제술이라 할 수 있었다. 하지만 새로운 복강경 수술방식의 개발과 함께 수술 경험이 쌓이면서 최근에는 장 문합 등 수술의 전 과정이 복강경을 통해 이뤄지는 게 일반적이다. 복강경 수술은 통증이 적고 회복이 빠르다는 장점이 있다. 수술 중 출혈도 적을 뿐만 아니라 장 유착이나 상처 감염 등의 합병증도 적게 보고된다. 1기 위암에서는 복강경 수술이 표준 수술법으로 거의 자리를 잡았고, 진행성 위암 또는 다수의 림프절 전이가 의심되는 환자도 복강경 수술이 활발히 시도되고 있다. 하지만 진행성 위암에 대한 복강경 수술의 효과는 현재 진행 중인 임상연구를 더 지켜봐야 한다. 개복수술보다 합병증이 더 많지는 않은지, 적절한 림프절 절제가 시행되는지, 재발률과 생존율은 높은지 등에 대한 연구 결과를 기다려 볼 필요가 있다. 유 사장은 “사건 경위에 대해 대전시 감사관실에서 조사 중”이라며 “사건 발생 경위 등을 종합적으로 확인한 뒤 그에 따른 책임을 엄중히 묻겠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 오후 5시 15분께 오월드 사육사는 사육장에서 퓨마 1마리가 사라진 것을 발견하고 경찰과 119에 신고했다. 오월드 측은 관람객과 보문산 일대 등산객을 긴급 대피시켰고, 대전시는 긴급재난문자를 보내 보문산 인근 주민의 외출 자제를 당부했다. 동시에 경찰과 소방당국은 400여명이 투입돼 오월드와 보문산 일대 수색에 나서면서 오후 6시 34분께 오월드 내 풀숲에서 퓨마를 발견했다. 오월드 관계자는 웅크리고 있는 퓨마에게 마취총을 쏴 쓰러뜨린 뒤 포획할 예정이었지만 퓨마가 마취총을 맞고도 달아나면서 포획에 실패했다. 날이 어두워지면서 퓨마를 포획이 어렵다고 판단한 경찰과 소방당국은 엽사와 사냥개를 투입해 오후 9시 44분께 사살했다.

IELTS is the most widely used test of English for migration to Australia, Canada, New Zealand and the UK. It is recognised by more than 10,000 universities, schools, employers and immigration bodies, including all universities in Australia and the UK and many of the leading institutions in the USA. 극 중 연우영은 강미래에게 자기 마음을 고백하지만 거절당한다. “차이는 장면 촬영하고 집에 가니까 허한 기분이 들었어요. 우영이 미래에게 자기 마음을 더 적극적으로 표현하다가 고백하면 어땠을까 싶어요. 만약 극에서처럼 제가 아끼는 동생과 좋아하는 사람이 서로 좋아하고 있다면 저는 고백 못 했을 거예요.” 실제로는 대학교에 진학하지 않은 곽동연은 드라마 주요 배경이 되는 캠퍼스가 신기했다고 한다. “캠퍼스를 처음 누벼봤는데, 그렇게 크고 재밌는 줄 몰랐어요. 아직은 대학에 진학할 생각이 없어요. 현장뿐만 아니라 대학에서까지 연기를 배우게 되면 배운 내용을 전부 소화하지 못할 것 같거든요. 이번에 조교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영상을 많이 찾아보고 공부했어요.” 곽동연은 2012년 데뷔해 드라마 ‘모던파머'(2014), ‘구르미 그린 달빛'(2016), ‘쌈, 마이웨이'(2017) 등 꾸준히 활동했다. 가수 연습생으로 소속사에 들어갔지만, 연기로 전향한 그는 “연습생 시절 너무 힘들었는데 연기하게 되면서 답답했던 것이 해소됐다”며 “오열이나 분노 등 일상에서는 느끼기 힘든 감정을 연기하면서 표현해냈을 때의 쾌감이 큰 것 같다”고 털어놨다. 곽동연은 “드라마 제목의 ‘아이디’는 각자 개성을 나타내는 것 같다. 제 아이디는 ‘좋은사람’이다. 좋은 사람이 되고 싶다”며 “배우로서의 아이디는 아직 알아가는 시기라고 생각한다. 작품 쉬지 않고 하고 있는데, 계속 저를 찾아주는 사람들이 많아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북한이 ‘대경사’라며 연초부터 강조해 오던 정권수립 70주년(9일)에 가진 열병식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전략무기를 동원하지 않았다. 지난 2월 이른바 ‘건군절’ 열병식 때 신형 전략무기를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화성-14’, ‘화성-15’ 등 두 종류의 ICBM급 미사일을 등장시킨 바 있다는 점에서 수위조절을 했다고 평가할 만하다. 이번 열병식은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 치른 첫 열병식인 데다 미국과 비핵화 협상이 교착 국면인 상황에서 열려 관심을 집중시켜 왔다. ◇프랑스 언론 “문 대통령, 김 위원장에 비핵화 압박” 프랑스 공영방송인 프랑스 2 방송은 문 대통령의 평양 도착 소식을 화면과 함께 상세히 보도했다. 프랑스2 방송의 쥐스틴 야코스키 기자는 베이징발 리포트에서 “수백 명이 평화통일을 상징하는 한반도기와 꽃다발을 들고 환영하는 가운데 문 대통령이 공항에 도착했다”면서 이번이 두 정상이 올해 얼굴을 마주하는 세 번째 회담이라고 전했다. 기자는 이어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비핵화의 길로 압박해 새로운 경제협력관계를 수립하고 평화를 정착시키려 한다”고 덧붙였다. 일간 르 몽드도 평양발 기사에서 남북 정상의 만남 소식을 상세히 보도했다.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취재 중인 르몽드의 해롤드 티보 특파원은 ‘평양 정상회담: 핵 이후를 노리는 김정은의 경제적 도박’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국제 제재 아래에서 낙후하고 고립된 북한의 경제 개발에 김정은이 우선순위를 두고 있다”고 전했다. 일간지 르 피가로도 조간신문의 1면과 2∼3면 전체를 털어 평양에서의 남북정상회담 소식을 전했다. 피가로는 ‘평양에서 두 나라가 교착상태의 타개를 모색한다’라는 기사에서 “핵 협상이 교착에 빠진 가운데 다시 한 번 통일의 희망에 숨결을 불어넣고자 김정은이 처음으로 한국의 문 대통령의 방문을 맞는다고”고 전했다. 국회사무처가 발간한 ‘제20대 국회 종합안내서’에 따르면 국회의원 1명에게 지급되는 연봉은 1억3천796만1천920원(월평균 1천149만6천820원), 이에 더해 각종 의정활동 경비와 보좌진 인건비 등을 합치면 의원 1명당 연간 지급액이 최소 6억7천600여만 원으로 추산된다. 이런 의원들의 원 구성 지연은 몰염치한 직무유기다. 한국 국회의 경쟁력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꼴찌권인데도 연봉은 세 번째로 많이 받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온 적이 있다(2015년, 서울대 정부경쟁력연구센터). “국민이 국회의 실상을 안다면 혁명이 일어날 것이다. 단언컨대 일반 국민이 국회에 대해 알고 있는 것은 실상의 10%도 안 된다”는 국회의원 고백이 나온 적도 있다. (서울=연합뉴스) 성기홍 논설위원 = 오바마 행정부 1기 때 특파원을 했던 필자가 6년 만에 다시 찾은 지난주 워싱턴은 트럼프 스타일 대외정책의 파장이 넘실댔다. 트럼프의 좌충우돌 언행은 새삼스러운 뉴스가 아니었다. 과거 행정부에선 전례가 없고 예상을 뛰어넘는 외교 노선 급변침으로 인한 충격파가 워싱턴을 휘감았다. 트럼프의 행태(behavior)가 아니라 그의 정책(policy)이 핵심 이슈라는 게 더욱 뚜렷해지고 있었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비무장지대(DMZ)에 매설된 각종 지뢰를 드론이 탐지하고 제거하는 시대가 곧 도래할 전망이다. DMZ에는 대인·대전차 지뢰 등 100만여 발이 묻혀 있을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매설된 장소가 불분명하고 제거해야 할 구역도 워낙 넓어 군인이 들어가 제거 작업을 하는 데는 상당한 위험이 따른다. 남북 군사 당국 간에 협의 중인 DMZ 내 GP(감시초소) 시범철수, DMZ 내 6·25전사자 공동유해발굴, 남북관리구역 확대 등의 협력사업을 진행하려면 이곳에 묻혀 있는 대인·대전차 지뢰를 걷어내는 작업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 협력사업의 대상지역이 서부·중부·동부전선 등으로 넓어서 과거 사용했던 마인 브레이커(Mine Breaker)와 같은 장비 여러 대를 투입해 작업하려면 물리적으로 시간이 오래 걸린다. 군은 지난 2002년 경의·동해선 연결 공사 때 독일제 지뢰제거 장비인 리노(Rhino)와 마인 브레커, 영국제 장비인 도리깨 방식의 MK-4 등을 투입했다. 이들 장비는 그동안 사용하지 않아 폐기됐다. 그래서 군은 신형 지뢰제거 장비 구입 검토와 함께 드론 등 무인체계를 이용해 지뢰를 제거하는 방안 연구에 착수했다. 코메르츠방크 CEO의 합병 긍정적 발언 전해져…도이체방크와 합병론 탄력합병시 비용절감 및 시너지 효과…대규모 인력 구조조정 우려 대전오월드 관리기관인 대전도시공사 유영균 사장은 “맹수류 관리에 위성항법장치( 송고 남북 정상이 19일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는 북한의 ‘진전된’ 비핵화 조치와 의지가 담겼다. 우선 “남과 북은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나가야 하며 이를 위해 필요한 실질적인 진전을 조속히 이루어나가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는 점이 눈에 띈다. 핵무기와 핵 없는 한반도를 만들겠다는 선언적 의미가 작지 않아 보인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가 송고”10월 정상회담서 계약…美 제재 회피 방안 등 모색” 미랄리아 원장은 이에 대해 “라틴어는 과거 유럽에서 과학, 학술, 법학 분야의 언어로 널리 사용됐을 뿐 아니라, 현재도 가톨릭 교회에서 쓰이고 있다. 아울러, 고전문학이나 철학, 역사학은 라틴어를 모르고는 제대로 공부할 수 없다”면서 “이런 점에서 라틴어는 ‘불멸의 언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수백 년 전 한국, 중국, 일본 등 아시아에 진출한 가톨릭 선교사들이 교황청에 보고하던 언어가 라틴어였다는 점에서 라틴어는 서양의 전유물만이 아닌, 동양과도 깊은 인연을 맺고 있는 언어”라고도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아쉽게도 지금까지 우리의 정규 수업 과정에 한국 학생이 없었다”며 “서머 스쿨을 거친 사람들의 면면을 보고, 한국인들이 어느 나라 사람들보다도 학문에 열의가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 한국 학생들에게도 문이 활짝 열려 있는 만큼 많이 도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미랄리아 원장은 또 비바리움은 현재 유럽, 미주, 아프리카 등의 대학 100여 곳과 협력 관계를 맺고 있다며, 한국 대학과의 협력도 추진하고 싶다는 바람도 내비쳤다. 아시아 나라 중에서는 베이징외국어대학 등 중국 대학들이 비바리움과 이미 협력 관계를 구축, 활발하게 교류하고 있다. 판문점 회담 후 한반도에 찾아온 봄은 결실을 향해 힘겨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북미정상회담을 둘러싸고 우여곡절을 겪고 있지만, 비핵화 협상 타결의 희망은 살아 있다. 불가역적인 북한 비핵화로 가는 진짜 열쇠는 북미 합의의 조문에 있지 않다. 합의문은 정세 변화에 따라 하루아침에 휴짓조각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열쇠는 북한과 바깥세상의 접촉면을 늘리는 데 있다. 개방된 사회는 불가역이다. 개방되고 나면 핵무장과 경제 제재는 더는 북한에 옵션이 될 수 없다. 언론의 매개 없이 북한이 개방되고 남북 주민이 화합하기를 바라는 것은 배 없이 강을 건너려는 것과 같다. 개방의 열쇠를 언론 교류와 보도에서 찾을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고려 왕궁터이자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개성 만월대를 공동발굴한 남북 역사학자들이 송고 (PARIS and TOKYO and YOKOHAMA, Japan, September 18, 2018 PRNewswire=연합뉴스) Renault-Nissan-Mitsubishi and Google today announced a technology partnership to embed the Android operating system in vehicles sold by the world’s leading automotive alliance, providing intelligent infotainment and customer focused-applications across multiple models and brands, scheduled to start in 2021.”동창리 발사장 폐쇄는 북핵폐기 핵심 아냐…군 정찰 능력 무력화”(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합의한 9월 평양공동선언과 관련, “북한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이 없는 공허한 선언”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북한이 핵 리스트를 제출하거나 국제사회의 검증을 받겠다는 내용이 없다”며 “9월 평양공동선언은 지난 1·2차 회담에서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 핵 폐기의 핵심은 동창리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장 폐쇄가 아니다”라며 “합의문에 명시된 ‘영변 핵시설 폐기’의 경우도 ‘미국이 상응 조치를 먼저 취하는 경우’라는 매우 애매한 조건이 달렸다”고 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이에 비해 비행금지 구역을 설정한 것은 북한의 위협이 제거되지 않은 상황에서 우리 군과 동맹국의 정찰 능력을 완전히 무력화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As the nation’s number one green vehicle market, it is fitting that nearly one-third of the debuts slated for this year’s AutoMobility LA are electric or alternative fuel,” said Lisa Kaz, President and CEO of AutoMobility LA and the LA Auto Show. “It is exciting to see how many volume and luxury brands are offering greener mobility options for environmentally-conscious Southern Californians.” 마체고라는 “(남북한) 경계선에서의 군사적 긴장 해소는 아주 좋은 일이다. 우리는 이번 (남북 정상) 회동을 환영한다”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누구도 남북한을 방해하지 않는 것”이라고 대북 제재 해제에 미온적인 미국을 겨냥했다. 그는 특히 지난달 말 서울에서 출발한 남측 열차가 군사분계선을 넘어 개성을 거쳐 신의주까지 운행하는 방식으로 북측 철도 시설에 대한 남북 공동조사를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유엔군사령부의 불허로 무산된 일을 상기시켰다. 마체고라 대사는 “우리는 미국을 포함한 모든 당사국이 한반도에 상호 이해와 평화 분위기가 조성되도록 하기 위해 남북한 화해가 모두에게 필요한 것임을 인식하는 데서 출발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러시아 의회도 긍정적 평가에 가세했다.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상원의장은 “우리는 이번 정상회담이 말 그대로 아주 성공적인 회담이라고 본다. 아주 내실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회담이 남북한 간 신뢰 분위기 조성에 강력한 행보가 됐다. 남북한 지도자 모두 평화를 원하고 비핵화 문제를 해결하길 바라고 있음이 느껴졌다”면서 국제사회가 남북한 대화를 다양하게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콘스탄틴 코사체프 상원 국제문제위원회 위원장도 “평양공동선언은 의심의 여지 없이 중요하고 획기적인 문서”라면서 “그것의 의미는 어쩌면 지난 6월 북미정상회담의 정치적 무게보다 더 큰 것”이라고 말했다. 레오니트 슬루츠키 하원 국제문제위원회 위원장은 “남북 간 합의는 파격적이지는 않더라도 충분히 중요한 것이다. 한반도 평화와 화합을 달성하는 길에서 큰 행보다”면서 “국제사회가 북한을 수용하는 새로운 페이지가 시작돼야 한다”고 호소했다. 그는 “러시아는 항상 한반도 문제를 정치·외교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으며 지금 남북한이 그 방향으로 가고 있다”면서 “중요한 것은 이 과정을 누구도 방해해선 안 된다는 것”이라고 역시 미국의 태도 변화를 주문했다. 하원 국제문제위원회 제1부위원장 드미트리 노비코프도 평양선언에 대해 “남북한 간 실질적 화해를 보여주는 아주 중요하고 필요한 합의”라면서 그러나 “우리는 미국이 남북 화해 과정을 허용하지 않으려는 강도 높은 조치들을 취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고 미국의 대북강경 태도에 우려를 표시했다. (하이난, 중국 2018년 9월 7일 AsiaNet=연합뉴스) 8월 말, 하이난성 하이커우시에 국제 교류 전문가들이 모였다. 하이난 국제 교류의 미래를 브레인스토밍하기 위해 “교류방식의 혁신, 하이난의 스토리 전달, 국제교류확대 – 하이난 시범 자유무역지구(항) 구축”이란 주제로 CPC 하이난성위원회 홍보국이 세미나를 주최했다.’조의’ 사의표명차 김양건 요청…대남 메시지 주목(서울=연합뉴스) 송수경 이정진 기자 = 북한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겸 대남비서가 김대중평화센터 및 현대아산측에 송고지상 MDL 기준 남북 10㎞·동해 80㎞·서해 135㎞·공중 40~80㎞공중완충구역 군단급 무인기 활동 제한될 듯(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평양정상회담에서 채택된 ‘군사분야 합의서’에는 분단 이후 처음으로 지상과 해상, 공중에서 적대 행위를 막는 완충지대·구역(Buffer Zone)을 설정한 것이 눈에 띈다. 완충지대·구역은 우발적 충돌을 막고자 상호 군사장비를 끌어들이지 않기로 합의한 지역을 말한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북한 노광철 인민무력상이 서명해 채택된 이 합의서에 명시된 완충지대·구역은 군사분계선(MDL)을 기점으로 남북으로 일정 거리에 설정했다. 이 구역에서 군사 활동을 하지 않도록 해 군사적 긴장과 갈등을 평화와 협력 관계로 전환하자는 취지에서다. Computer-delivered IELTS가 paper-based IELTS를 대체하지는 않을 것이지만 시험 응시 방법과 유용성에서 선택을 제공하게 될 것입니다. 비바리움의 여름 학교 과정은 처음 4주는 2천 년 전 로마 사람들의 일상을 주제로 한 책을 교과서 삼아 자연스럽게 문법을 익히고, 후반 4주는 고대 로마의 정치가 겸 문장가 키케로, 고대 로마의 시인 베르길리우스 등이 남긴 고전을 읽는 수업으로 진행된다. 토요일을 포함한 평일 일정은 다 같이 모여 아침 식사를 하는 오전 8시부터 연극 방식으로 진행되는 저녁 공동 수업을 마치는 9시까지 쉴 새 없이 돌아간다. 희망하는 사람들은 오후에 고대 그리스어(희랍어)도 배울 수 있다. 일요일에는 오스티아 안티카, 아피아 가도 등 라틴어의 흔적이 남아 있는 로마 근교의 고대 유적을 방문해 건축물에 새겨진 라틴어를 직접 읽으며 고대 로마인들의 숨결을 느끼는 현장 학습으로 이뤄진다. 수강료는 1인당 4주에 2천600 유로(약 337만원)가량이다. 이 금액에는 라틴어 수업은 물론 기숙사와 양질의 세 끼 식사가 모두 포함돼 있다. 서머 스쿨을 통해 얻은 수익은 매년 10월부터 이듬해 6월까지 이어지는 1년 정규과정 학생들을 위한 경비로 충당된다. 무료로 진행되는 정규과정 수강생 30명은 18∼25세의 전 세계 인문학도 가운데 까다로운 면접을 거쳐 선발한다. 전 세계 유수 대학 인문학도 사이에 이곳의 명성이 입소문으로 퍼지면서 최근에는 정규과정에 들어오려면 10대 1에 달하는 경쟁률을 뚫어야 할 정도다. 세간에선 죽은 언어로 치부되는 라틴어를 가르치는 비바리움 노움의 인기가 갈수록 높아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김희선 기자 = 남북의 종교 대표자들이 금강산에 모여 민족의 화해와 평화 통일을 위해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또 일본에 대해 종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사과와 과거 청산에 대해 노력할 것을 요청했다. 남한의 한국종교인평화회의(대표회장 자승스님) 회원 송고 ▲ 일본, 국수에 탐닉하다 = 이기중 지음. 푸드헌터이자 식도락가를 자처하는 저자가 일본을 송고 하지만 마약과 같은 환각효과가 있어 오남용이 심각하고, 자칫 사망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게 문제다. 지금까지 발표된 각종 연구논문을 보면 프로포폴을 투여한 환자들의 감정은 단순한 기분 좋음에서 의기양양, 환상, 성적 쾌감 등에 이르기까지 매우 다양하다. 이는 프로포폴이 뇌 속의 다양한 수용체에 작용해서인데, 바로 이점이 오남용은 물론 과다투여로 죽음에까지 이르게 되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이런 위험성에도 프로포폴이 마취와 진정을 위해 가장 흔하게 쓰이는 약물이 된 건 일단 인체에 들어가면 혈액에서 지방조직으로 신속히 퍼져 작용시간이 짧다는 이점 때문이다. 그러나 약물의 재분포, 반감기, 제거율 등과 같은 약리학적 특징이 사람마다 다양해 어떤 사람은 소량의 프로포폴에도 호흡억제가 쉽게 일어나고 저산소증에 빠질 수 있는 게 치명적인 단점으로 꼽힌다. 따라서 프로포폴은 기분전환을 일으키는 용량과 호흡억제를 일으키는 용량과의 차이가 크지 않음을 반드시 명심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정부도 이 같은 문제 때문에 프로포폴을 향정신성의약품으로 지정한 이후 올해 5월부터는 중점관리품목 마약류로 관리 중이다. 이에 따라 프로포폴 취급자는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을 통해 모든 마약류의약품의 제조·수입·유통·사용 등 취급 전 과정을 보고해야 한다. 그만큼 관리가 엄격해진 셈이다. 하지만 이런 조치만으로는 프로포폴 오남용을 줄이는 데 한계가 있다는 게 의료계의 분석이다. 일부에서는 프로포폴 오남용 문제를 해결하려면 당국이 프로포폴을 수면마취가 아닌 전신마취용으로만 쓰도록 법제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로 국제학술지 ‘통합 유럽 위장병학저널'(United European Gastroenterology Journal) 최근호를 보면 독일 연구팀은 프로포폴의 중독성이 전신마취 유도 때에는 나타나지 않지만, 약물이 저속도로 주입되는 내시경 진정(수면마취) 때 발현된다고 보고했다. Appium Automated Testing Cloud에 관한 추가 정보나 테스팅 과정에 자동 테스팅을 도입하는 사안과 관련하여 자문이 필요한 경우에는 다음 웹사이트를 통해 문의한다. 앞서 열린 2018 WTMC 기자회견에서 CNTAC(China National Textile And Apparel Council) 회장 Sun Ruizhe는 중국의 직물 산업이 국제 협력을 강화하고, 제품, 생산 용량, 기술, 자본 및 인재 등과 같은 자원의 국경 간 흐름을 적극적으로 도모하며, 제품 혁신을 강화하고, 산업 변혁과 업그레이드 과정에서 산업 정보와 서비스 변혁을 발전시켜야 한다고 언급했다. 송고여야 “산업정책이 없어”…성윤모 “기업과 소통하며 산업경쟁력 확보”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19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에서는 정부의 탈원전(에너지전환) 정책을 둘러싼 여야 공방이 이어졌다. 보수야당은 탈원전 비판에 질의의 상당 부분을 할애했고, 여당과 성 후보자는 정부 정책의 당위성을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이철규 의원은 성 후보자가 2006년 산업부 전력산업팀장으로 있을 때 원전 추가 건설 등을 내용으로 담은 제3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담당한 점을 지적했다. 이 의원은 “당시 노무현 대통령은 원전이 깨끗하고 안전한 전력이라고 말했고 후보자도 주무팀장으로 이 정책을 뒷받침했다”며 “그런데 지금 와서 원전을 확대해서는 안 된다고 답하는데 이유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같은 당 정우택 의원은 “성 후보자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앵무새처럼 동조하고 있다”며 “영혼 없는 공직자가 장관이 된 게 아니냐는 평을 들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김삼화 의원은 “에너지전환 과정에서 전기요금이 오를 수밖에 없다는 얘기를 솔직히 알리고 설득하는 게 중요하다”며 “2022년까지만 전기요금이 오르지 않으면 그 이후에는 올라도 상관없는 건가”라고 꼬집었다.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이달 말 처음 지급되는 경기도 내 아동수당 신청률이 93%로 나타났다.(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방탄소년단(BTS)의 신곡 ‘아이돌’이 빌보드 싱글차트인 ‘핫 100’에서 11위를 차지했다. 4일(현지시간) 빌보드에 따르면 니키 미나즈가 피처링한 방탄소년단의 ‘아이돌’이 8일 자 핫 100 차트에서 11위에 올랐다. 이는 방탄소년단 정규 3집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의 타이틀곡 ‘페이크 러브'(FAKE LOVE)가 10위에 랭크된 다음으로 높은 순위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바이에른 뮌헨의 유망주 정우영( 송고

4년간 4조5천억원 투입…농어촌 의사 ↑·도시 의료보조인력 확대과도한 경쟁 유발하는 현행 의대 교육도 개편하기로 강동경희대한방병원, 논문 27편 메타분석…”비만 초기에 해야 효과”(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살을 빼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손쉬운 방법을 찾는 건 인지상정이다. 그래서인지 요즘 인기를 끌고 있는 치료법 중 하나가 침술이다. 덩달아 포털사이트에는 간단한 침술로 살을 뺄 수 있다는 광고가 넘쳐난다. 하지만 침술의 비만 치료 효과에 대해서는 아직도 반신반의하는 사람들이 많다. 더욱이 실제 침 치료를 받은 사람들 사이에서조차 그 효과는 일정하지 않은 편이다. 그런데 그동안 침술의 비만 치료 효과를 다룬 국내외 연구결과를 종합적으로 분석한 논문이 나와 눈길을 끈다. 15일 국제학술지 ‘비만 리뷰'(Obesity Reviews) 최신호에 따르면 강동경희대 한방병원 진단·생기능의학과 박영재 교수팀은 전세계에서 비만 관련 침 치료 효과를 다룬 연구논문 27편을 종합적으로 평가한 메타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메타분석이란 동일한 주제에 대해 그동안 발표됐던 양질의 연구논문을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그 결과를 계량적으로 제시하는 연구방법을 말한다.(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슈퍼 태풍 ‘망쿳’이 필리핀 수도 마닐라가 있는 북부 루손 섬을 향해 점차 다가오자 필리핀 당국은 주민 82만여 명에게 대피령을 내렸다고 일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이 14일 보도했다. 필리핀 기상청(PAGASA)은 시속 255㎞의 돌풍을 동반한 망쿳이 15일 오전 루손 섬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했다. 강풍으로 2013년 7천300여 명의 희생자를 낸 태풍 ‘하이얀’ 때보다 1m 높은 6m의 폭풍해일이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매티스 장관은 “그들이 돈을 보내고, 국민투표 운동에 광범위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는 것은 의문의 여지가 없다”며 “마케도니아인들이 스스로 마음을 정하도록 내버려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고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카리브 해에서 표류하던 자메이카 국적의 선원 송고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카리브 해에서 표류하던 자메이카 국적의 선원 송고”北, 노동·임금 일방적 운영해 경제적 실리 극대화 의도”(서울=연합뉴스) 이정진 홍지인 기자 = 정부는 송고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국 정부가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추가로 관세를 부과하기로 하면서 미중 무역전쟁이 전면전으로 번진 가운데 리커창 중국 총리가 협상을 통해 분쟁을 해결하자는 유화적인 메시지를 미국 측에 공개적으로 발신했다. 리 총리는 19일 “분쟁은 협상을 통해 풀어나가야 하며 어떠한 일방주의도 가시적인 해결책을 제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중국 톈진에서 열린 제12회 ‘하계 다보스포럼’ 기조연설을 통해 “우리는 다자주의와 자유무역이라는 기본 원칙을 지켜나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미국과 중국이 각각 2천억달러, 600억달러 어치의 상대국 제품에 추가로 관세를 부과하기로 하면서 양국 간 무역전쟁이 격화되고 나서 중국 최고 지도부의 공식 반응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리 총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줄곧 문제 삼고 있는 위안화 환율 문제와 관련해서도 적극적인 방어 논리를 폈다. 그는 “최근 위안화 환율에 일정한 폭의 파동이 일었다”며 “어떤 이는 이것이 의도적인 것이라고 말하지만 이는 사실에 부합하지도 않을 뿐만 아니라 근거도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위안화의 일방적 평가절하는 단점은 많고 이익은 적어 중국은 위안화를 평가절하해 수출을 자극하는 길로 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야오리더(姚立德) 교육부 차장(차관)은 ‘선의의 조언’이라면서 학술교류가 정치적 간섭을 받지 않기를 바라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사진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8/2240804-1 INVNT PR&마케팅 이사 Brea Carter 사우디 국부펀드는 지난달 머스크가 테슬라의 상장폐지(비공개 회사 전환) 계획을 발표했을 때 수십억 달러를 조달할 ‘돈줄’로 지칭한 곳이다. 머스크는 당시 트위터에 “자금은 확보돼 있다”고 큰소리쳤다. 테슬라 상장폐지 계획은 주주들의 반발로 ‘없던 일’이 됐지만, 그 과정에서 사우디 국부펀드가 테슬라의 뒤를 받치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그러나 약 한 달 만에 사우디 국부펀드가 전혀 다른 방향으로 움직였다고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분석했다. 사우디 국부펀드는 “빠르게 성장하는 전기차 시장에 투자를 확대함으로써 장기적 성장의 기회를 잡고자 한 것”이라며 “우리 펀드는 혁신과 기술발전, 수익성, 사우디아라비아의 부문별 다양성 등을 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루시드 에어 모터스는 “사우디 펀드의 투자는 송고(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테슬라 주가가 17일 오전(현지시간) 또 한 차례 출렁거렸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원군’으로 인식돼온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가 테슬라의 라이벌 전기차업체 루시드 에어 모터스에 10억 달러(약 1조1천265억 원)의 투자계획을 발표하자, 테슬라 주가가 장 초반 2% 급락한 것이다. 주가는 금세 회복했지만, 사우디 국부펀드의 ‘배신’으로 테슬라가 자존심에 큰 상처를 입었다고 미 경제매체들은 해석했다.

VVDN은 광범위한 제품 개발 라인을 기반으로 제품 엔지니어링, 클라우드, 모바일, 제조 서비스에 대한 고객 요건을 맞춤한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VVDN은 지난 수년 동안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특히 한국에서 빠르고 꾸준하게 증가하는 자사 서비스에 대한 폭발적인 수요를 인식했다.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 정부가 국회의원의 봉급을 1년간 동결하고 국회의원 봉급 책정기준을 강화하기 위한 검토 작업에 착수할 것이라고 20일 발표했다. 저신다 아던 총리는 이날 각료회의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올해 3%로 계획했던 국회의원 봉급 인상을 백지화하기로 했다며 의원 봉급이 그 정도 인상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밝혔다. 뉴질랜드에서 국회의원 등 공직자들의 봉급은 독립기관인 봉급책정위원회에서 책정기준에 따라 독자적으로 인상 폭을 정하지만, 정부는 봉급책정위원회가 적용하는 기준을 정할 수 있다. 뉴질랜드 언론은 올해 국회의원 봉급 인상 폭이 3%로 책정돼 지난달 1일부터 소급 적용될 예정이었으나 국회가 봉급 인상안을 1년간 동결시키는 긴급 법안을 처리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아던 총리는 이날 발표에 앞서 열린 각료회의에서 지난 정부 때 정해진 기준에 따라 마련된 3% 봉급 인상안을 유보하겠다는 자신의 구상을 장관들에게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던 총리는 또 제1야당인 국민당의 사이먼 브리지스 대표 등 다른 정당 대표들에게도 국회의원 봉급동결과 책정기준 재검토 계획을 설명하고 동의를 구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들이 전적으로 이해를 표시했다며 “현재의 책정기준은 우리들의 기대에 맞지 않는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언 리스-갤러웨이 작업장관계안전 장관은 국회의원 봉급동결을 위한 법안을 되도록 이른 시일 내에 상정하고 새로운 책정기준을 만들어낼 것이라며 정부의 봉급동결 조치는 국회의원들의 봉급은 물론 연금 보조금, 경비, 수당 등에 모두 적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질랜드 납세자연맹은 정부의 국회의원 봉급동결 조치에 환영의 뜻을 표시했다. 창원시는 지난 5월 한달간 가족 단위 관광객을 중심으로 73만여 명이 돝섬 유원지, 진해드림파크, 단감테마공원 등 시내 주요 관광지를 찾았다고 5일 밝혔다. 시는 올해 관광객 유치목표를 지난해 1천144만 명보다 31% 증가한 1천500만 명으로 세웠다. 1∼5월 누적 관광객 수는 630만 명에 달했다. 올해 목표 관광객 수의 42%를 달성했다. 중요한 것은 쌍방의 성실한 실천이다. 남북은 1992년 초 발효된 ‘남북 사이의 화해와 불가침 및 교류·협력에 관한 합의서’에서 상대방에 무력을 사용하지 않으며 상대방을 무력으로 침략하지 않는다는 것을 골자로 한 불가침 합의를 한 바 있다. 남북 군사공동위원회 구성, 쌍방 군사당국자 간의 직통전화 설치 등 당시 합의의 큰 틀은 완벽했지만 제대로 이행되지 못했다. 이는 합의서 한장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합의를 지키려는 의지가 관건임을 보여주는 사례다. 수원시주민자치위, 자치분권실행계획 마련 촉구 (수원=연합뉴스) 수원시 주민자치위원회는 19일 화성행궁 광장에서 ‘자치분권 결의대회’를 열고 자치분권 종합계획에 대한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마련해 달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수원시 주민자치위는 이날 제16회 수원시 주민자치박람회에서 발표한 결의문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연방제에 준하는 지방분권’을 공약으로 내걸었으나 지난 9월 11일 정부에서 발표한 ‘자치분권 종합계획’을 보면 연방제 수준에는 턱없이 못 미친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치분권 핵심 사안인 재정 분권 과제에 대한 구체적 실행방안을 마련하고, 실행계획을 수립할 때 자치분권의 근간인 주민과 기초지방자치단체의 참여를 적극적으로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또 지방자치법을 조속히 개정해 특례시 행정명칭을 부여하고, 인구 100만 대도시 위상에 걸맞은 행·재정적 자치 권한을 부여할 것도 요구했다. 송고”한반도 비핵화 가장 중요한 이슈…김정은, 순안공항 영접 나올 듯””평양 남북정상회담 최초 생중계…합의안 도출 주목”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로마교황청 대표단이 이달 말 중국을 방문해 주교 임명권 문제에 대해 합의할 것으로 보이며, 합의 후에도 교황청이 대만과 단교할 가능성은 없다고 중화권 언론이 보도했다. 1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명보, 중국 환구시보 등에 따르면 교황청의 중요 인물이 이달 말 중국을 방문해 중국 내 주교 임명권 문제를 둘러싼 갈등을 끝낼 역사적인 합의에 서명할 전망이다. 중국 공산당 정권 수립 이후인 1951년 외교 관계가 단절된 중국과 교황청은 3년 전부터 관계 회복을 위한 협상을 개시했다. 양측은 누가 중국 내 가톨릭 주교를 임명하느냐를 둘러싼 문제를 놓고 좀처럼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으나, 작년 말 큰 틀의 타협점에 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사회과학원 세계종교연구소의 왕메이슈 연구원은 “주교 임명권에 대한 합의가 이뤄진다면 중국 정부가 승인한 주교를 교황이 최종 임명하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 소식통은 “이번 합의에는 중국 정부가 교황을 중국 가톨릭 교회의 수장으로 공식 인정하는 대신, 교황청은 중국 정부가 교황청 승인 없이 임명한 주교 7명을 인정하는 내용이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